Dream2011.03.16 11:53
슬픔 그리고 희망

예전 같았으면 뛸 듯이 기뻤을 비즈니스 이슈들이 많았던 한 주임에도 불구하고,
제 마음은 그 어느때부터 차분하고 먹먹합니다.

초기에는 일본에 있는 친한 지인 걱정 때문이었고 그분의 안위가 확인된 이후에는
계속되는 언론방송을 보며 마음이 너무 아프기 때문입니다.

계속되는 여진으로 흔들리는 집에서 힘들게 잠을 청하면서 어떤 생각을 하고 대처를 할 수 있을까요?

지인 분께도 할 수 있는 말은 그저 '잘 될 것이다', '좋은 생각만 하라'는 것 뿐이었습니다. 때문인지 엄청난 자연재해 앞에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은 '잘 될 수 있다'고 믿는 '긍정적 믿음'과 '희망' 만이 남아 있지 않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때문인지 많은 분들이 희망의 메시지를 남기기 시작했습니다.


Pray for Japan 사이트에는 수많은 격려와 희망의 글들이 모이고 있습니다.
http://prayforjapan.jp/tweet.html

일부의 글을 번역한 자료를 독설닷컴(dogsul.com)에서 발췌해봅니다.

  너무 어두워서, 지금까지 본 적이 없을만치 별이 아름답게 보여. 센다이의 모두들, 
  위를 보는거야. - 센다이 현지에서의 회화

정전이 되면 그것을 고치는 이가 있고, 단수가 되면 그것을 고치는 이가 있고, 원전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그것을 고치러 가는 이가 있다. 저절로 복구되는게 아니다. 우리들이 집에서 '아직인가' 하고 있을 때 추위속에서 죽을 각오로 노력하는 이들이 있다.

피난소에서 한 아저씨가 '이제부터 어쩐다' 라고 한숨을 쉬었을 때, 옆에 있던 고교생쯤 되어 보이는 남자애가 '괜찮아요. 우리들이 어른이 되면 반드시 원래대로 돌려 놓을께요.' 라고 등을 쓰다듬으며 말했다고 한다. 괜찮아 미래는 있어.



아래 이미지는 '슬램덩크' 작가로 알려진 이노우에 다케히코님의 '미소 프로젝트' 작품입니다. 트위터를 통해 웃음과 미소를 알려 자국민들에게 힘을 주고자 함인데요.






그렇습니다.
모두 자신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통해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봐야 겠지요.

저와 위시컴퍼니의 구성원들도 작은 힘이나마 어떻게 보탤 수 있을 지 고민 중입니다.
힘겨워하고 있는 그들이 우리들의 작은 움직임에  '단 1초라도 미소지을 수 있다면' 하고 생각하면서 말이죠. 더이상의 피해없이 모든 일이 잘 마무리되기를 바랍니다.

요즘 들어 더 많이 되뇌여 봅니다.
'All is well'

오늘따라
매주 빼놓지 않고 보는 정혜신의 그림 에세이가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본문을 그대로 첨부합니다.


슬픔에 대한 예의




부음을 듣는 순간 

‘내가 한쪽으로 기우뚱, 할 때가 있다’는 
문인수 시인의 시 한 구절이 무수히 많은 주삿바늘처럼 
심장을 찌르는 며칠입니다. 
이웃 나라의 끝 간데없는 부음과 절망을 목도하며 
함께 지진 지역인 것처럼 내내 한쪽으로 기우뚱, 하는 느낌입니다. 

고은 시인의 선혈(鮮血) 빛 애도처럼 
‘몇 천일지 몇 만일지 모를 일상의 착한 목숨들’은 
이제 살아오지 못합니다. 
살아남은 이들의 고통과 절망과 공포가 언제 끝날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그들의 슬픔과 절망을 이죽거림의 소재로 삼는 일, 
돌 맞아 마땅합니다. 하지만 그들의 슬픔을 애도에 앞서 교훈의 
소재로 환치하는 일 또한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우리의 자연재해 대비책이나 인간의 겸손함에 대한 교양적 계몽들은 
애도와 위안과 배려가 충분히 이루어지고 난 다음에 해도 
되는 일들이라고 저는 느낍니다.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거나 피 철철 흘리는 부상자를 옆에 두고 
응급구난 시스템이나 조급한 인간의 심성을 반성하는 토론은 
적절하지 않으니까요. 

내 슬픔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남의 슬픔을 깊이 애도하지 않고..
제대로 된 교훈을 얻는 경우를 저는 본 적이 없습니다. 

깊은 슬픔의 상태에 있는 이들에겐 진심 어린 애도와 위안, 
현명한 배려와 격려가 무엇보다 먼저입니다. 

오래전부터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지인은 대지진 후 
피 토하듯 써내려 간 편지의 말미에 제게 이렇게 당부했습니다. 
“저는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끝까지 일본 직원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일본 국민과 일본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 부탁합니다.”

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두 손 모아, 간절히. 
일본, 그대를 위해 기도하고 또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타일스타일

티스토리 툴바